Gallery

‘3년 걸릴 산단 계획변경 승인 9개월로 단축’···울산시, 기업투자 지원정책 성과

행복한 0 2 04.20 22:13
울산시는 삼성SDI 신형 이차전지 개발을 위한 기반조성을 위해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계획(변경)’을 승인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계획 변경은 울산 하이테크밸리 3공구내 삼성SDI가 추진중인 신형 이차전지 생산 공장건립을 위한 부지와 기반 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울산시는 지난해 7월부터 산단계획 변경을 위한 절차를 진행했다.
산단 계획 변경 인·허가는 낙동강유역환경청 및 중앙토지수용위원회 등 관련기관과 환경, 교통, 문화재, 공원·녹지 분야 부서 협의를 거치는 등 다양한 행정절차가 필요하다.
당초 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급변하는 국내외 차세대 전지 시장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산단 계획 변경승인 기간을 줄일 필요가 있었다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울산시는 이에따라 현장 지원 공무원을 파견하고, 시청내 인·허가 부서간 협업을 통해 약 9개월 만에 산단 계획변경을 승인했다.
울산시는 이번 계획변경 승인에 따라 삼성SDI의 울산지역 추가 투자를 기대하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이차전지 소재 생산부터 전기차 장착, 사용 후 재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공급망을 갖춰 울산이 전기차 시장의 세계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인스타 좋아요 늘리기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하이테크밸리 3공구 부지내 도시계획도로 개설 및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조성을 포함한 산단 개발을 올해 상반기 착공해 내년말 준공할 계획이다.

Comments

상담신청하기

메일문의하기

예약문의


+82-2-3397-2000

문의하기

MORE +

대표전화 +82-2-3397-2000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예약!